너무나도 귀중했던 하루하루 - 중3 박예찬

윤시온
2021-10-09
조회수 415

안녕하세요, 중3 박예찬입니다

캠프 수기를 쓰려고 하니 이 캠프에 대해서 처음 들었을 때가 생각나네요.

캠프시작 일주일 전에 부모님께 14시간 학습캠프에 대해서 들었습니다.

처음 들었을 땐 공부만 하는 캠프라고 해서 무작정 안 간다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에 문득 이 캠프 후에 내가 달라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곤 캠프 카페에 들어와서 여러 글들을 읽어봤습니다. 지난 캠프때 썼던 14시간 학습 수기들이 거짓말 같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도, 겨우 한 달인데 방학동안 주구장창 노는 것 보단 보람이 있겠지.. 하는 생각으로 가겠다고 했습니다. 그냥 부모님께서 나를 위해 이런 캠프도 가보라는 것이겠지 하는 마음도 있었습니다.


이 캠프는 제가 오기 전에 상상해왔던 모습과는 달랐습니다.

조별로 공부하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참석자 전원이 한 곳에서 하는 줄은 몰랐습니다.

제가 이 캠프에 오기 전에 저는 고등수학을 거의 안한 상태였습니다.

본 거라고 해봤자 2단원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14시간씩 공부를 하다보니 단 2주 조금 넘는 기간안에 고등수학 한 학기 분량을 다 끝냈고, 중3 학년 2학기 분량도 공부했습니다. 처음엔 힘들었습니다. 배운 적이 없어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하루하루 생활하면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선생님들이 수학을 도와주셨고, 윤민수 목사님께서는 나태한 저를 번번이 이끌어 주셨기에 모두 끝낼 수 있었습니다.


이번 캠프에서 ‘공부는 앎이다’ 라고 항상 말씀하시던 목사님의 말씀이 가장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매일매일 힘이 드실텐데도 저희들 곁에 계셨고 저희들이 나태해 질 때마다 자세를 바로 잡아주셨던 목사님. 짧은 시간이었지만 정말 감사한 마음입니다. 저희들이 14시간 동안을 이렇게 공부할 수 있게 해주신 것도 진짜 윤민수 목사님 덕분입니다.


특히 14시간 공부에서 30분 계획표는 제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30분마다 쓰던 계획표가 익숙해지니 공부 시간도 쏜살같이 가는 느낌이었고, 계획표에 써 있는 대로 이루려고 하니 집중력이 굉장히 높아졌습니다.


이곳에 와서 저는 많은 것을 배워갑니다.

나도 14시간 동안 공부했고 또 할 수 있다는 자부심과,

노력하면 한만큼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배웠습니다.

저는 앞으로 이 캠프 한번만으로 제 학습훈련을 끝내지 않고 토요 공동체 학습을 통해

자세와 마음을 쭉~ 이뤄 나가려고 합니다. 대학에 입학할 때 까지....^^


걱정과 기대로 시작했던 이 기억방 학습캠프,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하루하루가, 매 시간시간이 너무나도 값지고 귀한 시간이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선생님들 감사했구요. 윤민수 목사님 정말 감사했습니다.


나와 함께 14시간을 공부했던 아이들도 보고 싶을 것 같고 기회가 되면 다시 만나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