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해봤으면 말을 마라! - 중3 김영은

윤시온
2022-04-02
조회수 176

<<안 해봤으면 말을 마라!>>

 

이 ‘14시간학습 기억방 캠프’는 엄마가 인터넷을 살펴보다가 발견하게 되었다.

학교를 다녀와 어느 때와 같이 텔레비전을 보며 쉬고 있을 때 엄마가 이 캠프에 대해 소개해주었다. 14시간 동안 공부를 한다니 처음엔 고개를 저었다. 어떻게 한달 동안 매일 14시간 공부만 한다는 것인가. 하지만 학교성적도 점점 떨어지고 있고 또 우리학교는 공부를 잘하는 학교가 아니라서 내가 원하는 고등학교를 가기 위해선 지금보다 더더욱 노력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지금 나의 상황으로는 중2 마지막 겨울방학을 알차게 보낼 수는 없을 것 같아 이 캠프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 카페에서 후기도 많이 보고 큐브학습기 동영상도 체험해보았다.

 

처음으로 14시간 학습을 했을 때 긴장을 해서 그런지 의외로 힘들지 않았다. 하지만 그 다음날부터는 너무 피곤했다. 학교 다닐 때도 6시 반에 기상했는데 아침에 씻고 준비하려고 정해진 기상시간보다 30분 더 일찍 기상하고, 내 친구들에겐 새벽일 아침 6시 반에 대강당에 모여 공부를 하니 피곤하지 않을 수가 없다.  하지만 이것도 차츰 익숙해지기 시작하고 2주 3주차부터는 14시간학습이 나의 습관인 것처럼 힘들지 않고 공부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되었다. 4주차는 역시 목사님 말씀대로 체력이 중요한 것 같다. 여자보단 남자가 체력이 좋아서 그런지 여자아이들은 감기몸살과 정신적으로 힘들어서 고생했다. 그래도 지금까지 한 게 있어서 그런지 자신의 의지만 있다면 4주차 14시간학습은 가능했다.

 

하루 14시간학습을 하면서 30분마다 계획표를 작성하는데 이 계획표는 정말 도움이 되는 것 같다. 30분 계획표는 30분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것보다 조금 더 많은 양의 목표를 세우고 이뤄냈을 때 느끼는 뿌듯함. 혹은 이뤄내지 못했을 때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 볼 수 있다. 즉, 30분마다 자기점검을 함으로써 내가 잘한 점은 앞으로도 유지해가고 잘못하거나 부족한 점은 개선해가면서 나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것 같다.

 이 14시간학습 기억방캠프는 하루 14시간 동안 30분 계획표를 통해 공부만 하다 보니 자신이 목표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나는 이 캠프에서 다음 학년 수학 1학기 내용을 2번 이상 반복했고, 영어단어도 1000단어 이상, 천일문 100문장을 암기했지만 반복학습을 통해 더욱 완벽하게 암기할 계획이다. 다른 학생들은 나보다 더 많은 단어를 외우고 더 많은 문장을 나보다 빠른 속도로 외운다. 하지만 그것은 개인실력의 차이이니 실망할 필요는 없다. 나는 나대로 최선을 다하고 나 스스로 만족하다면 그것으로 된 것이다.

 

 윤민수 목사님은 우리가 공부하는 동안 항상 단상에 서서 우리를 통제해 주신다. 우리가 잘못을 하면 그에 마땅한 벌을 내려주시고 우리가 잘하면 칭찬도 아끼지 않고 해주신다. 그리고 가능한 혜택은 누릴 수 있게끔 해주신다. 윤민수 목사님은 모든 학생에게 사적인 감정 없이 모두 평등하게 대해 주셨고 한 명, 한 명의 말도 존중해 주신다. 한마디로 윤민수 목사님은 우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신다.

 

 이 캠프를 통해 14시간학습이 가능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깨달았고 학습에 대한 자신감도 생겼다.

매주 토요일에 일정이 있어 토요공동체에 참여하지 못하는 나는 엄마와 함께 도서관에 다니기로 했다. 이 자세를 유지하는 짧은 기간만큼이라도 정신차리고 집중해서 공부하고 싶다. 집에서는 엄마가 목사님이 되어 나를 통제해주시겠지.

이 캠프에서 한 것만큼은 아니겠지만 집에서도 하루 5시간학습 꼭 가능하다는 것을 부모님께 보여드리고 싶다.

 

 

(crm05294@naver.com)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