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고통은 잠시 뿐이지만 그로 인하여 길러진 강인함은 영원하다. - 중3 박도원

윤시온
2022-04-02
조회수 191

인간의 고통은 잠시 뿐이지만 그로 인하여 길러진 강인함은 영원하다.

 

 

우선 제대로 된 수기를 쓰기에 앞서 14시간학습 체험 후 변한 나의 공부습관을 자랑하고 싶다. 평소 학원 하나 제대로 다니지 않던 나의 집에서의공부습관은 한자리에 30분을 제대로 앉아있지 못할 만큼 엉망이었다. 하지만이번 겨울 14시간 기억방 학습 캠프를 통해 3시간을 앉아있어도질리지 않을 만큼의 놀라운 집중력을 길러냈다.

 

이러한 변화를 나에게 보여줄 수 있었던 이 캠프에 참가하기를 결정하는 것 또한 솔직히쉬운 일은 아니었다. 학교에 갔다 와서 하는 일이라고는 낮잠을 자는 일밖에 없던 나에게 한달 동안 공부만하는 캠프에 가는 것은 어떻겠냐며 물어본 엄마의 말은 정말 무섭기만 했다. “공부만 하는 캠프”라 딱 생각했을 때 든 생각이 공부만 질리도록 하는 공부벌레들이 모인 집단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한번쯤은 남들에게 미쳤다는 소리를들어보고 싶었다ㅋㅋ.

남들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14시간의 학습을 해내었을 때의 성취감과 효과가 내가 이캠프에 지원하게 된 가장 큰 동기부여가 아닌가 싶다.

 

14시간 기억방 학습 캠프는 내가 생각하던 그런 공부벌레들의 집합소가결코 아니었다. 전국의 다양한 아이들이 모여 순수하게 각자의 공부방법을 찾아가고 공부습관을 기르며 열심히내년을 위해 준비하는 하나의 그룹이었다. 첫날은 악바리로 버티는 날 둘째 날은 시동을 거는 날이었다면셋째 날이 나에게 가장 힘든 날이었다. 셋째 날에 든 생각이라고는 나의 형편없는 공부습관과 ‘아.. 내가 이것밖에는 안되는 녀석이었나..’ 였다. 정말 어떻게 이런 식으로 한 달을 버티지? 싶었지만 여러 친구들, 선배들의 조언과 선생님들의 응원을 듣고 내가이 캠프에서 진정으로 깨달아야 하는 것은 무조건 공부의 양을 많이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내가 하고있는 공부를 내가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내가 이 14시간 학습을 해낼 수 있었던것은 옆에서 함께 노력하고 있는 친구들 때문이다. 다 공부 하는데 나만 공부 안 할 수 없다.

 

내가 이 캠프에 참여한다고 했을 때 내친구들은 날보고 미쳤다고 했고 “니가 공부를한다고?”라고 물어보는 아이들도 있었다. 심지어는나도 내 자신이 “내가 과연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에휩싸여있었다. 하지만 이젠 나도 할 수 있다는 사실과잘못된 공부습관으로 감춰져 있던 내 안의 끈기를 깨달았다. 마지막으로 캠프 참여도중 열심히 나를 응원해주셨던 내 부모님이카페에 올린 명언으로 마쳐야겠다.

“인간의 고통은 잠시뿐이지만 그로 인하여 길러진 강인함은 영원하다.”

 

bakdowon@naver.com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