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참여한 캠프인데.. 다르다 - 고1 주윤성

윤시온
2022-04-02
조회수 394

저는 14시간 기억방캠프에 두 번 참가한 학생입니다.

첫 번째는 부모님의 강요와 설마 하루에 14시간을 공부하겠나 라는생각으로 왔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는 달랐습니다. 부모님의강요도 있었지만 이번에는 가서 열심히 공부하고 와야겠다고 굳게 다짐을 했습니다. 그러나 저의 다짐이쉽게 이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아무리 캠프를 참여했다는 학생이라도 처음에는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토요공동체도 참여했던 몸이 처음부터 잘 할줄알았던 겁니다. 첫 날부터공부에 집중이 되지 않았습니다. 이제 예비고1이라 공부하는내용도 많이 어렵고 오랜만에 공부하는거라 잠도 많이 오고 툭하면 이동하는 횟수도 꽤 많았습니다. 이렇게 3일 정도를 보내고 4일 때 갑자기 캠프에 참여했던 효과가 드디어나타났는지 공부가 잘 돼었습니다. 아침에 졸지 않고 공부하고 오후와 밤공부를 할 때도 최선을 다해 집중을하며 공부했더니 문제집도 많이 풀었고 시간가는 줄도 몰랐습니다. 그리고공부에 집중이 안될 때 주위를 둘러보면 형, 누나, 동생들이공부하는 모습 때문에 저도 쉴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또한 윤민수 선생님의 가르침과 격려로 공부의 동기부여도 많이 되었고  

30분계획표 학습으로 단기목표달성으로 제 자신에게 자신감과 뿌듯함을주었습니다. 평소에 한달이라는 시간이 길게 느껴졌지만 기억방캠프에 오게되니 한 달이라는 시간이 빨리간것 같습니다.저는 이번 캠프 두번째입니다. 첫 번째와는 달리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매일 기억방카페의 글쓰기와 30분 계획표를 활용함으로써 열심히 공부 할 것입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