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의 세계를 탐방한 기억방 캠프 - 중3 서낙원

윤시온
2022-04-02
조회수 404

제목: 미지의 세계를 탐험해본 기억방 캠프

 

이 캠프에 오기 직전까지 저는 공부가 어떤 것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해야 되는 이유도 알지 못했습니다. 그저 다니라는 학원만 다니고 매일매일 학교를 다니면서도 저에게는 공부가 마치 미지의 세계였습니다. 계속되는 시험들과 ‘아직 공부는 시작하지 않았다’ ‘네가 하는 것은 공부가 아니다’ 라는 말을 들어가며 저에게 스트레스만심어주었고 공부라는 존재와 벽을 쌓고 회피하려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중학교 2학년 기말고사가 끝났습니다. 곧 있으면 찾아오는 방학에 저는 방학이너무 짧아 놀 시간도 줄어들 거라는 투덜거리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 부모님은 저에게“14시간 학습 기억방 캠프”를 추천해주었습니다. 처음에 저는 당연하게 절대 가기 싫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계속된부모님의 설득은 저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결국 저는 이 캠프에 오게 되었고 첫날에 여기 온 제 자신이원망스러웠습니다. 탈출해보겠다는 생각도 해보았고 너무 힘들어서 윤민수 선생님께 이야기해보고 퇴소해보려는생각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윤민수 선생님의 강력한 통제능력과 170명의공부하는 분위기는 순간적으로 제 자신을 강하게 만들어주었습니다.

 

사람들은 14시간 공부는 불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자신이 직접 해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저희는 말이 아닌 몸으로 체험했습니다.

 

매일 14시간 동안 공부를 하다 보니 의외로 재미와 즐거움을 찾게되었고 자신감을 얻게 되었습니다. 또한 14시간 공부를 가능하게해준 매체는 “30분 계획표” 였습니다.

30분 계획표는 30분마다자신이 공부할 분량을 설정하고 평가하는 것인데 실제로 제가 30분 계획표를 쓰지 않고 14시간 공부를 시도했다면 100% 실패했을 것입니다. 학생이 최대한 집중 할 수 있는 시간은 30분이라고 들었습니다. 그 30분 동안 최대한 집중하면 그 시간은 정말 짧게 느껴지는 게신기했습니다.

 

무엇보다 이 캠프의 최대 장점은 외부매체와의 접촉을 끊고 오직 공부만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학생들은 스마트 폰, 컴퓨터, TV 등 여러 대중매체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이 캠프에서는 어떠한 것도 용납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자연스레 분위기에 의해 공부만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공부를 14시간 동안 하면 공부가 재미있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기억방 캠프에서는 수학과 영어를 합니다. 수학과 영어는 자신이직접 공부하기는 약간 버거운 면이 있기는 합니다. 따라서 우리는 흔히 수학과 영어과목은 학원에서 또는개인선생님께 판서와 과외로 배우지만 이 캠프에서의 선생님들은 Teacher(선생님)이 아닌 Helper(도우미)가됩니다. 즉, 자신이 스스로 풀되 궁금한 점만을 질문하는것입니다.


기억방 캠프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분이 바로 윤민수 선생님입니다.

윤민수 선생님께서는 앞에서 언급했다 듯이 강력한 통제력을 가지고 계십니다.

저는 윤민수 선생님은 기억방 캠프이고

기억방 캠프가 곧 윤민수 선생님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즉, 윤민수 선생님께서 이 캠프에 계시지 않는다면 이 캠프는 존재하지못할 것입니다.

 

캠프가 끝나고 저는 제 자신을이렇게 까지 공부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는지 제 스스로 너무나 놀라웠습니다.

 

14시간이라는 긴 시간은 정말 빠르고 짧은 시간이라는 점을 느꼈습니다. 또한 이 캠프가 끝나고 이 자세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토요 공동체 학습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토요 공동체 학습을 하게 되면 평소에도 공부를 할 수 있게 되는데 열심히 만 하면 캠프에서 공부했던 자세를 계속유지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시험성적을 올릴 목표를 가지고 학습에 임하려고 합니다. 처음의 어려움은있었지만

이 캠프 정말 잘 왔습니다.

shane11@naver.com

0 0